전의총, 221개 약국 약사법 위반 ‘주장’

전국의사총연합(이하 전의총)이 서울시 종로구와 부산광역시 진구·남구, 충북 청주시 상당구·흥덕구 약국의 불법행위에 관한 전수조사를 시행했다고 11일 전했다.

전의총은 지난해 9월 서울시 송파구와 경기도 성남시 소재 약국의 불법행위 전수조사를 시행해 400곳 중 약 20%인 134곳에서 약사법 위반을 했다며 담당 보건소에 고발 조치한 바 있다.

전의총은 이번 조사에서 총 707개소의 약국 중 221개소에서 약사법 위반 사실을 확인해 31.3%의 위반율을 보였다고 주장했다. 불법행위는 224건으로 일반의약품 카운터 판매가 218건, 낱알 판매는 5건, 임의조제는 1건이었다.

지역별로는 서울시 종로구 소재 156곳 중 47곳(30.1%), 부산시 부산진구 177곳 중 63곳(35.6%), 부산시 남구 104곳 중 30곳(28.8%), 청주시 상당구 120곳 중 32곳(26.7%), 청주시 흥덕구 150곳 중 49곳(32.7%)으로 나타났다. 서울시 종로구는 2012년 7월 고발했던 24곳 중 11곳에서 또다시 불법행위가 반복됐다고 전의총은 전했다.

박진철 기자 jcpar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