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최고 연봉 성형외과…도선사보단 적어

 

우리나라 의사들 가운데 연봉이 가장 높은 분야는 성형외과 의사라는 분석이 나왔다.

8일 한국고용정보원이 2010~2011년 국내 759개 직업의 현직 종사자 2만6181명의 연봉을 조사한 결과, 성형외과 의사가 9278만원으로 의사 연봉 1위, 전체 직업 연봉 순위에서 4위를 차지했다.

연봉이 가장 높은 직업은 기업 CEO로 1억988만원을 기록했고 2위는 국회의원으로 1억652만원, 3위는 선박의 입출항을 안내,지시하는 도선사로 1억539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번 연봉통계는 취업준비생들의 직업 선택 참고 자료로 삼기 위해 조사 대상자의 응답에만 의존했기 때문에 국세청 등에 신고된 공식 소득 통계와는 차이가 있을 수 있다. 고용정보원측도 이번 자료가 해당 직업의 평균 연봉을 대표할 수 없어 통계적인 의미는 없다고 했다. 국회의원, 공무원 등 소득이 공개된 직업군의 연봉은 어느 정도 신뢰성이 있지만 의사, 변호사 등 전문직 종사자의 소득은 실제 연봉과 차이가 있다는 것이다. 한국고용정보원은 고용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세워진 국가기관으로 이번에 759개 직업별로 최소 30명 이상의 현직 종사자를 조사했고, 대상자 선정에는 경력, 지역 등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자료에 따르면 성형외과 다음으로 외과 의사(7위.8268만원), 치과 의사(8위.8224만원), 정신과(11위.7394만원)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특히 의사 직군은 전체 직업 고소득 상위 20위권의 절반을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산부인과(13위.7283만원), 안과(15위.7150만원), 피부과(16위.7116만원), 비뇨기과(18위.7012만원), 소아과(19위.6889만원) 의사 등은 모두 20위권에 포함됐다. 대학교수군에서도 의약계열(7332만원) 교수 연봉이 12위를 기록해 20위권에 올랐다.

이밖에 항공기 조종사는 9183만원으로 5위, 변호사(6위.8860만원), 대학교 총장 및 학장(9위.8040만원), 행정부 고위공무원(10위.7403만원) 등이 고소득 직업 10위권에 들었다. 프로야구 선수 연봉은 7155만원으로 14위에 올랐고, 회계사(6853만원)는 20위를 차지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