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코기 보다 햄 베이컨 소시지 많이 먹으면…..

 

살코기는 건강에 좋아

같은 육류를 먹더라도 가공된 살코기를 먹으면 암 발병률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위스 취리히 대학의 사빈 로르만 교수가 이끈 연구팀이 유럽 10개 나라 국민 44만여 명의 건강 관련 자료를 분석한 결과다. 연구팀은 가공육 소비량을 기준으로 질병과의 상관관계를 살펴본 결과 이처럼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햄, 베이컨, 소시지를 많이 먹으면 거의 먹지 않는 사람들에 비해 전반적으로 조기사망률이 44%나 더 높아진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베이컨이 많이 함유된 가공육을 먹으면 심장질환으로 인한 사망률이 거의 먹지 않는 사람들에 비해 72% 더 높아지고 암 발병률은 11% 더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가령 모든 사람들이 매일 20g(얇게 썬 조각 한 개의 분량) 미만의 베이컨, 그와 비슷한 양의 소시지, 햄만을 먹는다면 조기사망자 가운데 3% 정도가 생명을 구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것이 연구팀의 분석이다. 대신 소량의 붉은 살코기를 먹는 것은 건강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살코기에는 미네랄 등 중요한 영양분이 들어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육류 산업 측을 대변하는 캐리 럭스톤 박사는 이번 연구결과에 대해 “공공보건 정책을 바꿀 만한 분명한 근거가 없다”고 반박하고 “가공육을 많이 섭취하는 사람들은 건강에 해로운 다른 습관들을 갖고 있어서 암 발병률 등이 높아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영국의 온라인 과학전문지 ‘바이오메드 센트럴-의학(BMC-Medicine)’에 실렸으며 영국 일간 가디언이 7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