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러기 아빠’ 치과의사 숨진채 발견

10년이 넘게 아내와 딸을 미국으로 유학보내고 혼자서 ‘기러기 아빠’ 생활을 해온 50대 치과의사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5일 오후 3시 30분쯤 대구시의 한 아파트에서 치과의원을 운영중인 A씨(50)가 방에 숯불구이용 연탄을 피워놓고 숨져 있는 것을 병원 직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 직원은 “원장님이 출근을 하지 않은 데다 연락조차 안 돼 119구조대 도움을 받아 아파트 문을 열고 들어가 보니 숨져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지난 2003년부터 미국에 체류중인 딸과 아내를 둔 A씨가 집안 문제 등으로 고민하는 내용의 유서를 남긴 점을 미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