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통이 오면 사랑을? 엔돌핀 쏟아져 진통효과

 

엔도르핀 분비 촉진시켜

‘두통이 올 때면 진통제를 먹지 말고 사랑하는 사람을 찾아라.’ 두통 증상이 있을 때 성관계를 가지면 증상이 호전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독일 뮌스터 대학 연구팀이 편두통을 앓고 있는 800명과 다발성 두통을 앓는 200명에게 설문을 보내 조사한 것이다.

연구팀은 두통이 찾아 왔을 때 성관계를 갖는지 여부에 대해 묻고 그로 인해 두통에 어떤 영향이 있었는지를 조사했다. ‘다발성 두통(cluster headache)’은 한쪽 눈 주위에서 시작해서 근처 얼굴 부위로 퍼지는 매우 강도 높은 두통이다. 조사 결과 편두통을 앓는 사람들 가운데 3분의 1 가량이 두통 증상 시 성관계를 가진 적이 있다고 답했는데, 3분의 2가 성관계 시 두통 증상이 완화됐다고 말했다.

다발성 두통을 앓는 이들 가운데 역시 3분의 1은 두통이 올 때 성관계를 가진 적이 있는데, 그 중 37%가 상태가 호전되었다고 답했다. 다발성 두통보다는 편두통 환자에게서 성관계의 진통 효과가 더 큰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두 그룹을 통틀어서 5명 중 한 명은 성관계를 가지면 통증이 완전히 사라진다고 답했다.

특히 일부 남성들은 잠자리를 갖는 것을 아예 두통 치료제로 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성관계를 갖게 되면 엔도르핀이 분비되는데, 이것이 일종의 천연 진통제 역할을 하게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국제두통협회에서 발행하는 ‘두통(Cephalalgia)’이라는 저널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5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