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여행길, 세균 감염 피하는 법

 

비행기·여객선·호텔…

아이들의 봄방학을 맞아 여행을 떠나는 가정들이 많다. 그러나 즐거운 여행길에 질병을 얻어 오는 경우도 적지 않다. 비행기나 호텔, 식당 등에서는 대체로 집보다 더 세균에 노출될 위험이 크다고 봐야 된다. 여러 사람의 통행과 출입이 잦은 곳인 만큼 세균 감염의 가능성이 더 높을 수밖에 없는 것이다. 그러나 세균이나 질병이 무섭다고 여행을 포기할 수는 없는 노릇. 미국의 MSNBC 방송이 12일 이런 여행자들을 위해 ‘여행길 세균 감염을 피하는 법’을 소개했다.

비행기=승무원들이 나눠주는 담요를 특히 조심하라. 미국의 경우지만 항공사에 근무했던 한 직원은 “담요를 세탁하는 걸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장거리 여행길이라면 베개와 조그만 담요를 준비해 오는 것이 좋다. 기내에서 화장실이 가장 불결하다고 생각하지 마라. 오히려 좌석의 접이식 테이블과 의자 팔걸이 등에 세균이 묻어 있을 가능성이 높으니 이런 곳을 물 티슈 등으로 닦아내라.

여객선·호텔=여객선은 노로 바이러스, 위염을 일으키는 바이러스의 온상으로 악명이 높다. 여객선과 호텔을 이용할 때에는 리모트컨트롤, 전등 스위치, 문손잡이를 특히 조심하라. 수많은 사람들의 손길이 거쳐 간 곳이기 때문이다. 이런 곳을 위생 티슈로 닦아내고 사용하는 것이 좋다.

식당=여행 중 식당에서 음식을 먹을 때는 눈앞에서 요리를 하는 과정을 볼 수 있는 곳을 찾는 게 좋다. 가급적 붐비는 식당을 이용하라. 손님이 많은 곳은 식자재 회전이 빨라 그 만큼 신선한 재료를 쓸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기타=여행 목적지의 위생 정보를 미리 체크하라. 특히 감기 등 인플루엔자의 유행 여부 등을 살펴라. 기침을 하거나 현저하게 질병을 앓고 있는 사람이 주변에 있으면 피하는 게 좋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