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8개월만에 ‘건정심’ 복귀

지난해 5월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를 탈퇴했던 대한의사협회가 8개월 만에 건정심 복귀를 선언했다.

▲ 31일 서울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기자 브리핑에서 의협 송형곤 대변인이 8개월 만의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 복귀를 알렸다.

31일 서울 용산구 이촌동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기자 브리핑에서 의협 송형곤 대변인은 “건정심 구조 개선 관련 법 개정안이 발의되는 등 건정심 구조 개선에 관한 공론화가 이뤄졌다는 판단에 건정심에 복귀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의협은 일차의료 활성화와 수가 문제 개선을 위해 정부와 공동으로 노력하자는 공감대가 형성됐다는 의견을 내놨다.

한편, 지난해 대선을 앞두고 토요휴무와 파업 불사를 거론하며 투쟁 가도에 섰던 의협이 건정심 복귀로 돌아서면서, 건정심 구조 개선을 위한 법안 발의와 정부와의 대화 정도로는 건정심 복귀를 위한 명분이 부족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이에 대해 송형곤 대변인은 “일부 회원 반발 등 집행부도 고민이 있지만, 전체 회원의 100% 만족은 어렵고 혁명보다는 일이 되도록 하나하나 바꿔나가야 한다는 생각에 건정심 복귀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의협은 또한, 건정심 복귀와 함께 일차의료 강화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한다는 뜻을 밝혔다.

일차의료 강화 특별위원회는 이재호 위원장 외 위원 9명으로 구성하며 31일 상임이사회 보고 후 현안 종료 시까지 운영할 예정이다.

위원회는 앞으로 ▲일차의료 활성화 대책 마련 ▲관련 정책 모니터링 및 자료 수집 ▲국회 및 시민단체 등 관련 단체 네트워크 구축 ▲의협 정책 제안 및 홍보 등을 추진한다.

박진철 기자 jcpar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