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지난해 가장 많이 걸린 감염병은?

결핵-수두-쯔쯔가무시병 순

지난해 우리나라 사람이 가장 많이 걸린 감염병은 결핵인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는 국가 감염병 감시시스템을 통해 지난해 신고된 감염병 환자 9만 3119명 중 결핵 환자가 4만 126명(43.1%)으로 가장 많았다고 30일 밝혔다. 결핵 통계를 작성한 2001년 이후 신고 환자수가 4만 명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조사결과 지난해 감염병 신고 환자는 2011년 9만 8711명보다 5.7% 줄어든 9만 3119명으로 나타났다. 질병 별로 보면 결핵이 가장 많았고, 수두 2만 7770명(29.8%), 쯔쯔가무시병 8632명(9.3%), 유행성이하선염 7541명(8.1%), B형간염 3342명(3.6%)이 뒤를 이었다. 가을철 야외활동 등을 할 때 발생하기 쉬운 쯔쯔가무시병은 기후변화 등의 영향으로 1994년 감시를 시작한 이래 가장 많은 감염자가 보고됐다.

뎅기열도 2011년의 두 배가 넘는 150명이 보고됐다. 뎅기열 환자는 모두 필리핀, 태국, 캄보디아 여행객에 의해 발생한 것으로 전년보다 112% 증가했다. 결핵과 달리 후천성면역결핍증(864명), 한센병(5명)은 각각 2.7%와 1.2% 감소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해 결핵 환자가 증가한 것은 결핵 관리를 강화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결핵은 만성 소모성 질병이다. 결핵 가운데에는 결핵균이 공기를 통해 폐로 들어와 발병하게 되는 폐결핵이 가장 흔하다.

결핵은 주로 치료를 받지 않은 활동성 결핵 환자로부터 전염된다. 결핵균은 매우 더디게 자라는 균이어서 몸에 들어와 병을 일으킬 때까지 많은 시간이 걸리기도 한다. 감염된 사람의 5~15%에서 발병한다.

당뇨, 영양실조, 알코올 중독, 기타 만성 질병같이 면역 기능이 떨어진 사람은 발병의 위험이 크다. 일단 치료를 시작하면 감염력이 급격히 떨어져 전염을 염려할 필요는 없다. 병에 걸리면 미열이 동반되고 피로감, 식욕부진, 체중감소 같은 증상이 나타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