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 치매치료제 개발 순항

일동제약(대표 이정치)은 치매 관련 질환의 예방 및 치료와 인지기능 개선에 효과가 있는 멀구슬나무 열매(천련자) 추출물 ID-1201의 제조방법과 용도에 대한 특허를 취득했다고, 22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지금까지의 연구결과 ID-1201이 치매의 주요 발병원인 단백질로 알려진 베타아밀로이드의 생성을 억제함과 동시에 신경세포를 보호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기대된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일동제약은 ID-1201이 베타아밀로이드에 의해 치매가 유발된 형질전환 동물모델에서 베타아밀로드의 생성을 억제했고, 수중미로 등 행동시험을 통해 인지기능 개선 효과가 있는 것을 확인했다.

이는 일동제약이 진행 중인 치매치료 천연물 신약 개발과제를 통해 발명된 것. 이 과제는 최근 보건복지부의 비임상 시험에 대한 지원이 결정됐으며 2014년 임상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인구 고령화와 함께 치매 환자 역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현재 사용되고 있는 치매 치료제는 대부분 치매 초기 단계에서 한시적으로 기억력을 유지해 주는 역할만 하고 있어, 근본적인 치매 예방과 치료 효과를 갖는 약물의 개발이 절실하게 필요한 상황.

이번 특허를 토대로 일동제약의 치매치료제 개발 과제 진행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덧붙였다.

박진철 기자 jcpar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