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로바이러스, 88.5% 증가

질병관리본부는 2012년 국내에서 발생한 수인성·식품매개질환 유행 원인균을 조사한 결과 노로바이러스 검출건수가 전년 대비 88.5% 급증했고, 올해 3월까지 유행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는 등 노로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한 주의를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노로바이러스 검출건수는 2011년 26건에서 2012년 49건으로 88.5%가 급증했다. 노로바이러스 월별 발생을 보면 2월(52.2%), 3월(45.5%), 11월(42.1%)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또한 국내 실험실 감시 결과 최근 영국, 호주, 일본, 미국 등지에서 보고된 노로바이러스 GII-4 변이주(Sydney-2012)가 국내에서도 발견되고 있으며, 동기간 대비 노로바이러스 검출률이 약 1.4~1.7배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질병관리본부는 노로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집단 유행사례 방지를 위해 겨울철에도 손 씻기 등 개인위생에 만전을 기하는 등 예방활동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현재 세계적으로 노로바이러스 예방백신이 없는 상황이며, 최근(2012년) Lygocyte사에서 노로바이러스 2가 백신에 대한 임상 1/2상이 진행 중이다.

노로바이러스 감염 예방 수칙

▲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철저

-야채 및 과일 등 생으로 섭취하는 채소류는 깨끗한 물에 씻어서 섭취

-음식을 완전히 익혀서 먹기. 특히 조개 등 조개류 섭취 시 완전히 익히기

▲ 환경 위생 관리

-염소소독: 장난감 등(200mg/L), 바닥청소·화장실(100mg/L), 토사물 등(5000mg/L)

-가열소독: 70℃에서 5분간 가열 또는 100℃에서 1분간 가열

▲ 설사 등 증상이 있으면 음식을 조리하거나 영유아, 환자 등 간호 금지

(출처: http://www.cdc.gov/norovirus)

박진철 기자 jcpar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