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정부와 협의 “사무장병원 뿌리뽑는다”

대한의사협회 미래전략위원회는 일차의료 강화 특별위원회 운영을 통해 일차의료를 살리기 위한 선봉에 나설 것을 다짐했다.

미래전략위원회는 7일 회의를 개최해 일차의료를 살리기 위한 일차의료 특위 위원장에 이재호 의무이사를 선임하고, 각종 제도 개선 과제를 발굴해 제도를 개선함으로써 무너져가는 일차의료를 살려 나가기로 했다.

또한, 그동안 우후죽순으로 설립해 불·탈법 허위 청구의 온상으로 자리매김한 사무장병원 문제 해결을 위해 이상주 보험이사를 사무장병원 특위 위원장으로 선임하고, 정부와 협의를 통해 사무장병원의 폐해를 파헤쳐 발본색원하는 방안도 모색하기로 했다.

더불어 최근 건강보험공단의 건강보험 자격관리 시스템이 한때 마비돼 일선 의료기관에서 진료에 큰 차질을 빚은 것과 관련해 사태 발생의 원인이 무엇인지 건강보험공단이 명확한 입장을 밝혀 달라고 요청하기로 했다.

미래전략위원회 이용진 간사(의협 기획이사)는 “미래전략위원회에서는 불합리한 제도 개선 사항에 관한 지속적인 의제 발굴 및 논리개발을 통해 관계기관에 제도 개선을 요구함으로써 회원들의 권익 증진을 위해 부단히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진철 기자 jcpar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