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어 많이 하면 잘 안 늙는 이유는?

 

두뇌 효율적으로 사용

2개 이상의 언어를 구사하면 나이 들어서 노화현상이 나타나는 것을 지연시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켄터키 대학의 연구팀이 60~68세의 노인 30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다. 연구팀은 이들에게 사물의 모양과 색상을 얼마나 빨리 알아맞히는지를 측정하면서 이들의 두뇌를 자기공명영상(MRI)으로 촬영하는 방식으로 실험을 실시했다.

하나의 언어만을 구사하는 사람과 2개 이상의 언어를 구사하는 사람들로 그룹을 나눠 각각 어떻게 뇌가 반응하는지를 관찰했다. 그 결과 두 그룹 모두 정확히 맞추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2개 이상의 언어를 구사하는 그룹이 반응 속도가 더 빨랐다. 또 에너지 소비량이 더 적었다.

이는 2개 이상의 언어를 구사하는 그룹이 한 개의 언어만을 쓰는 이들보다 두뇌를 더욱 효율적으로 사용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연구팀의 브라이언 골드 교수는 설명했다. 2개 이상의 언어를 배우면 인지적 유연성, 즉 새롭거나 낯선 상황을 받아들이는 능력이 좋아진다는 것은 기존 연구결과들에서도 입증된 바 있다. 흥미로운 점은 평균 연령 31세의 젊은이들을 상대로 같은 실험을 한 결과다.

이들 사이에서는 언어를 몇 개나 구사하는지에 따라 차이가 나타나지 않았다. 두 개의 실험을 종합하면 다양한 언어를 배우는 것은 나이 들어 노화현상이 나타날 때 건강상 효능을 보인다는 것으로 풀이할 수 있다. 이 같은 결과는 ‘신경과학 저널(The Journal of Neuroscience)‘에 실렸으며 라이브사이언스가 9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