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풍제약-프랑스 LFB, 국내 합작사 설립

신풍제약이 8일 공시를 통해 프랑스 LFB Biotechnologies SA(LFB)사와 국내 합작회사 설립을 위한 약정서(Term Sheet Agreement)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분율은 신풍제약이 55%이고, LFB가 45%다.

신풍제약은 이번 협약의 기대효과로 “선진 바이오기술을 보유한 프랑스 국영기업 LFB와의 기술협력을 통해 국내 바이오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합작의 예상투자금액은 총 472억9500만원(34억유로), 예정 자본금은 331억700만원(23억8000만유로)이다.

LFB는 프랑스정부에서 100% 투자한 국영기업으로 프랑스 최대 혈액제제회사이며, 단클론항체, 유전자변형 단백질 의약품을 개발, 생산 및 판매하는 회사이다.

2011년 매출액은 4억3200만유로이며, 다수의 바이오베타의약품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신풍제약은 공시에서 이번 협력의 목적은 바이오의약품 정제(Purification)와 완제품 제조를 위한 합작회사 설립을 통해 글로벌 바이오의약품 시장에 진출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합작으로 양사는 한국 내 바이오의약품(유전자변형 단백질 의약품)의 정제, 완제품 생산과 공급을 위한 합작회사를 설립한다.

이에 따라 합작회사는 LFB와의 라이센스 계약 품목인 Atryn(혈전색전증치료제)과 FVIIa(혈우병치료제)에 대해 LFB의 글로벌 판매를 위한 완제품 생산·공급권을 갖게 되며, 일본과 중국, 대만에 대해서는 LFB-라이센스 계약 품목의 공급 및 판매에 대한 독점권을 보유하게 된다.

또한, 양사는 새로 설립하는 합작회사는 LFB 이외 회사의 바이오의약품에 대한 정제 및 완제품 생산 수주(OEM 사업)도 가능하도록 했다.

박진철 기자 jcpar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