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스텐트 시술 후 재발 예측 가능해져

서울대 김효수 연구팀, ALP 수치 활용

스텐트 시술을 받은 심장동맥(관상동맥) 질병 환자의 예후를 예측하는 새로운 지표로 ‘혈중 알카라인 포스파테이즈(ALP·Alkaline phosphatase) 수치가 처음으로 밝혀졌다. 이에 따라 스텐트 시술 후 심혈관 질병 재발을 예상하고, 최적의 치료 방향을 결정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스텐트는 금속성 소재로 만든 그물망 형태의 삽입물을 말한다.

서울대 의대 순환기내과 김효수 교수, 박준빈 전임의 연구팀은 2003년 2월부터 2006년 6월까지 서울대병원에서 심장동맥 조영술과 스텐트 시술을 받은 환자 1636명을 2년 이상 추적 관찰한 결과 혈중 ALP 수치가 증가함에 따라 심혈관 질병 재발율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혈중 ALP 수치에 따라 환자들을 63 IU/L 이하 군 541명, 63~78 IU/L 군 563명, 78 IU/L 이상 군 532명으로 나눠 각 군 당 총 사망률, 심혈관계 사망률, 심근경색증, 스텐트 혈전증의 발생 위험율을 서로 비교했다. 그 결과 혈중 ALP 수치가 증가함에 다라 심혈관 질병 재발율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ALP 수치가 ‘높은 군’은 ‘낮은 군’에 비해 총 사망률은 4.21배, 심혈관계 사망률은 3.92배, 심근경색 발생율은 1.98배, 스텐트 혈전증 발생율은 2.73배 높게 나타났다. 특히 ALP 수치는 기존의 대표적인 심장동맥 질병 예후 표지자인 C-반응 단백(CRP·C-reactive protein)의 수치와 관련 없이 독립적으로 심혈관 질병 재발율을 예측한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심혈관계 질병 분야에서는 조기 진단, 위험도 층별화, 치료 반응 평가, 예후 예측을 위해 유용한 생물학적 표지자를 찾는 노력이 진행되어 왔다. 하지만 지금까지 개발된 생물학적 표지자들은 유용성에 한계가 있다.

대표적인 표지자인 CRP 조차도 심근경색증 환자의 41%에서는 예후를 예측하지 못한다는 결과가 있다. 이런 상황에서 ALP가 심장동맥 질환자의 예후 예측에 추가 정보를 제공할 새로운 생물학적 표지자로서의 가능성을 보여준 것이다.

김효수 교수는 “심장동맥 질환의 병태 생리와 예후의 연관성을 증명한 이번 연구는 심장동맥 석회화가 환자의 예후에 심대한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최초로 증명했다는 독창성을 인정받았으며 칼슘대사와 동맥 석회화와 심혈 관계 예후 사이의 연결을 최초로 제시했다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보건복지부의 선도형세포치료연구사업단과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으로 완성된 이번 연구는 심혈관계 3대 권위지인 ‘유럽심장저널(European Heart Journal)’ 지난해 12월호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