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보트 분사, 한국애브비 대표에 유홍기 사장

애보트의 글로벌 분사에 따라 한국애보트가 한국애보트, 한국애브비의 두 개 회사로 새롭게 출범한다.

이번 글로벌 분사로 국내 한국애브비 대표이사는 전 한국애보트 대표이사였던 유홍기 사장(사진·56세)이 맡으며, 기존 한국애보트는 정유석 대표가 계속해서 이끌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분사로 한국애보트는 메디컬 사업을, 한국애브비는 주력 전문의약품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게 된다.

유홍기 사장은 서울대 약대를 졸업하고 연세대 경영대학원에서 MBA를 취득했다. SK제약, 아스트라제네카, 노바티스, 중외제약 등 국내외 제약회사에서 기획, 마케팅 임원과 2008년 한국애보트 대표이사 사장을 거쳤으며, 2013년 애보트 글로벌 분사에 따라 한국애브비 대표이사를 맡게 됐다.

새롭게 출범한 글로벌 애브비는 예상 연매출 180억달러 규모로, 170개국의 환자들에게 의약품을 공급한다.

포트폴리오에는 성장 브랜드이자 지속적인 성과를 보이고 있는 제품으로 휴미라와 칼레트라,루크린, 시나지스, 젬플라 등이 있다.

또한, 애브비는 중기와 후기 임상 단계에 있는 20여 개의 괄목할 만한 파이프라인과 C형 간염, 류마티스 관절염, 판상형 건선, 다발성 경화증, 알츠하이머병, 파킨슨병, 척추 관절염, 다발성 골수종, 자궁내막증 등의 질병 치료를 위한 신약 개발로 인해 장기적 성장에 대한 기대가 높다고 전했다.

박진철 기자 jcpar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