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사들의 올해 화두는 ‘글로벌’ 과 ‘신약개발’

국내 제약사들의 올해 화두는 ‘글로벌’과 ‘신약개발’로 압축해도 될 것 같다. 

지난해 불어닥친 일괄 약가인하와 리베이트 쌍벌제 등으로 생존경쟁이 가열되고 있는 제약사들은 2일 시무식을 열고 위기 극복을 다짐했다.

국내 제약사 1위인 동아제약의 강신호 회장은 신년사에서 “2013년 동아제약은 지주회사로 전환하는 큰 변화를 맞게 된다”면서 “글로벌 제약기업이라는 비전을 실현하기 위한 핵심은 신약 개발”이라고 말했다. 이어 “동아제약의 사회공헌은 신약 개발에 있다는 것을 새로운 창업정신으로 삼고 앞으로 신약개발과 해외수출에 앞장서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웅제약 이종욱 사장은 시무사에서 “지난해 어려운 환경속에서도 처방의약품 1위를 이어가는 등 상당히 선전했다”면서 “차세대 먹거리를 발굴하기 위해 개량신약 개발에 집중하고, 글로벌 연구 네트워크를 활용해 세계에서 통하는 신규제품과 신약을 발빠르게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중국 의약품도매법인 설립, 미국 현지법인 GCAM의 혈액원 추가 설립 등 글로벌 사업을 확장한 녹십자는 올해 또한 글로벌 제약사의 기반이 될 국내 제약산업 최대 규모의 R&D센터의 완공, 해외 진출을 위한 생산부문 강화, 해외 혈액원 추가 설립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종근당 김정우 부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올해는 신약, 개량신약, 퍼스트제네릭은 물론 바이오의약품에 대한 연구개발 투자를 확대하고 적극적으로 해외시장을 개척해 탄탄한 성장 동력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진철 기자 jcpar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