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빼는 비결…30초 동안 씹은 뒤에 삼켜라

식욕 떨어지고 간식 먹는 양 줄어

 
살을 빼는 간단한 방법이 새로 확인됐다. 입에 넣은 음식을 삼키기 전에 30초간 씹는 것이다. 영국 버밍엄 대학 심리학과 연구팀이 ‘식욕(Appetite)’ 저널에 발표한 논문의 내용이다.

 

연구팀은 여학생을 위주로 43명의 대학생 자원자를 선발한 뒤 점심 식사 전에 2시간 동안 아무것도 먹지 않게 했다. 점심때가 되자 모두에게 똑 같은 햄치즈 샌드위치를 제공했다. 자원자는 세 집단으로 나눠 ①평소대로 먹는다 ② 한입 먹고 나서 10초간 쉰 뒤에 먹는다 ③30초 동안 씹은 뒤에 삼킨다는 방식으로 각각 먹게 했다.

식사 후 2시간 후엔 이들에게 과일 맛 캔디와 캔디가 코팅된 초콜릿을 간식으로 제공했다. 그 결과 30초간 씹은 집단은 앞의 두 집단에 비해 간식을 절반 밖에 먹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집단은 또한 식사 후 행복감이 덜하고 식사에서 느낀 즐거움이나 음식의 질감에 대한 만족도가 더 낮다고 보고했다.

 

이 같은 현상의 원인은 오래 씹어야 한다는 새 의무 때문이거나 너무 씹어서 맛이 없어진 탓일 수도 있다. 또한 씹는 데 집중한 결과로 식사를 했다는 사실을 뇌가 더 오랫동안 기억하게 된 것이 원인일 수도 있다. 이에 더해 오래 씹는 것이 너무나 불편한 경험이어서 간식에 대한 욕구가 줄게 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지난해 중국에서 시행된 연구에 따르면 한입 먹을 때마다 40회씩 씹게 하면 한끼 식사의 칼로리 섭취량이 12%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내용은 영국 데일리메일이 28일 보도했다.

조현욱 기자 poemloveyou@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