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산모에게 사랑의 가디건 선물

삼성서울병원이 산모들에게 ‘사랑의 가디건’을 선물해 잔잔한 화제를 낳고 있다. 삼성서울병원 산부인과는 지난 2006년부터 제왕절개 수술 대신 자연분만을 장려한 성과를 인정받아 보건복지부로부터 매년 ‘1등급 기관’으로 선정돼 왔다.

이 과정에서 복지부로부터 받은 장려금이 3000만원 정도 쌓이자 산부인과 의료진들은 “자연분만 자체가 산모의 숭고한 결정 없이는 가능하지 않은 만큼, 산모들에게 그 몫을 돌려줘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이에 삼성서울병원 산부인과는 지난 8월 제일모직에 산모용 가디건을 제작해 줄 것을 요청했다. 출산 후 온도 변화에 민감한 산모들에게 체온을 지켜주는 한편, 산부인과 전체 의료진이 사랑으로 산모를 감싸주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삼성서울병원의 이 같은 뜻이 전해지자 제일모직 또한 화답을 보내왔다. 의뢰를 받은 제일모직측은 기존 제품과 별도로 산모를 위한 전용 가디건을 제작키로 결정한 것이다.

석 달여에 걸쳐 제작된 가디건은 산모들의 의견을 반영, 철저하게 맞춤형으로 총 515벌이 제작됐다. 와인색 바탕에 V넥의 주머니 없는 심플한 스타일로 디자인됐다.

가디건 제작에 관여한 산부인과 오수영 교수는 “산모들에게 작은 기쁨을 드리기 위해 시작한 아이디어가 다른 분들의 협조로 더 큰 기쁨으로 되돌아와 감사한 마음 뿐”이라며 “앞으로도 저출산 시대 산모분들에게 더 많은 행복을 드리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서울병원 산부인과는 병원 특성상 고위험 산모가 많음에도 불구하고 최근 발표된 제왕절개 적정성 평가에서 6년 연속 1등급을 인정받았다. 또 유니세프로부터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으로 재인증을 받으면서 산모와 아기 모두를 배려하는 우수 병원으로서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박진철 기자 jcpar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