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두 번…’, 씹는 횟수 세면 살 빠진다

포만감 들면 그만 먹게 돼

음식을 씹는 횟수를 세는 것이 체중 감량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횟수를 측정했을 때 포만감을 빨리 느끼게 하기 때문이다. 특히 의지가 박약해 식욕에 대한 자기 통제력이 미흡한 이들에게는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미네소타 대학 칼슨 경영대학원의 연구팀은 실험 자원자들을 자기 통제력이 강한 집단과 약한 집단, 두 개 그룹으로 나눠 이들을 관찰했다. 연구팀은 실험 참가자들에게 야구에서 코치들이 투수들을 관찰할 때 쓰는 것과 비슷한 계수기를 사용해 몇 번이나 꿀꺽 삼키는지 그 횟수를 세도록 했다. 그 결과 포만감을 느끼는 속도에서 자기 통제력이 강한 집단은 계수기를 사용하는 것과 하지 않는 것 간에 별 차이가 없었다.

연구팀은 “이들은 이미 자신 안에 계수기가 있는 셈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자기 통제력이 약한 그룹의 사람들은 포만감을 더 빨리 느끼게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기 통제력이 강한 집단과 비슷한 속도로 포만감을 갖게 되는 효과가 뚜렷이 관찰됐다.

이번 연구를 수행한 조 레든 교수는 “포만감은 상품 마케팅 담당자들에게는 반갑지 않은 것이지만, 음식을 먹는 문제에 관한 한 유용한 용도가 있다. 포만감이 들면 그만 먹게 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내용은 ‘소비자 연구 저널(Journal of Consumer Research)‘에 실렸으며 UPI가 5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