벅벅 긁는 가려움증, 감기처럼 전염된다

하품처럼 전염성 있어

가려움증도 전염된다는 흥미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헐 대학의 심리학 교수인 헤닝 홀레는 51명의 성인들을 상대로 실험을 한 결과 이 같은 결론을 얻었다. 홀레 교수 연구팀은 참가자들을 상대로 먼저 성격 검사를 해 이들을 개방성, 외향성, 공감 능력별로 분류했다.

그런 뒤 누군가 자신의 팔이나 가슴을 긁거나 탁탁 두드리는 있는 모습을 담은 비디오를 보여줬다. 비디오를 보는 동안 자기공명영상장치(MRI)로 참가자들의 두뇌 활동을 관찰했다. 연구팀은 참가자 중 3분의 2가 비디오를 보면서 자신의 몸을 긁는 것을 관찰했다. 가려움증을 보면 자신도 모르게 가려움증을 느끼게 된다는 것이다.

홀레 교수는 “사회적 행동들에도 전염성이 있다는 건 알고 있었지만 즉각적으로 반응을 보이는 사람들이 이렇게 많다는 것에 놀랐다”고 말했다. 사실 부모가 몸을 긁는 것을 보면 그 자녀들도 가려움증을 느낀다는 등 가려움증의 전염성에 대해서는 이미 알려진 사실이지만 이를 과학적으로 입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하품이나 웃음의 전염성에 대해서는 이미 분명히 밝혀져 있었다.

연구팀은 남이 가려워하는 것을 본 사람은 두뇌의 1차 체성감각 영역(primary somatosensory area)이 활성화되기 때문에 이 같은 전염성이 나타나는 것으로 설명했다. 성격 유형과 비교한 결과 가려움의 전염은 타인과의 공감에서 비롯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의 고통에 대해 공감하는 것과 같은 이치라는 것이다.

실험실에서 행해진 실험에서 가족에게 전기 쇼크를 가하는 것을 보면 자신도 고통을 느낀다는 것이 밝혀진 바 있다. 그러나 남에게 더 동정적이라고 해서 더 가려움증을 많이 느끼는 것은 아니었다. 반면 신경증적인 사람은 가려움증의 전염현상이 더욱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미국 ‘전국 과학협회 회보(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에 실렸으며 MSNBC가 13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