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노 영화배우 콘돔 안 끼면 처벌

미국 LA서 조례 통과

포르노 영화 촬영 때 남자 배우가 반드시 콘돔을 착용해야 한다는 조례가 7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에서 통과됐다. 대통령 선거와 함께 치러진 이번 주민 발의안 찬반 투표에서 카운티 주민 56%가 콘돔 의무화 조례에 찬성표를 던진 것으로 나타났다.

앞으로 이 지역에서 포르노 영화를 제작하려면 카운티 보건국에 사전에 소정의 수수료를 내고 촬영 허가를 받아야 한다. LA 카운티는 콘돔 착용 규정을 지키지 않는 포르노 영화 제작자에 대한 처벌 조항도 별도로 제정할 예정이다. 이 조례는 에이즈 확산을 막기 위해 활동하는 시민단체가 발의했다.

이들은 포르노 영화배우들이 에이즈 위험에 고스란히 노출되어 있다며 콘돔 사용 의무화를 주장해왔다. LA 카운티는 미국 포르노 영화 가운데 80% 이상이 만들어지는 곳이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