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마티스 관절염 새 치료 표적 물질 발견

성모병원 김호연 주지현 교수팀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류마티스센터 김호연 주지현 교수팀이 류마티스 관절염의 새로운 치료 표적 물질을 찾아냈다. 서울성모병원에 따르면 김호연 주지현 교수팀은 류마티스 관절염의 병인으로 거론되고 있는 ‘Th17’ 세포에 대한 새로운 사실을 밝혀냈다. 이는 난치성 질환인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약물 개발에 청신호를 켠 연구결과다.

연구팀은 56명의 환자를 조사한 결과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에 증가되는 Th17 세포가 전사인자인 STAT3 발현에 의해 질병이 활성화 되고 염증이 진행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STAT3 발현을 조절하면 Th17 세포기능을 억제한다. 이에 따라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의 질병 활성도를 억제할 수 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관절염 및 류마티즘(Arthritis & Rheumatism)’ 인터넷 판 10월호에 게재됐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