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2세 할머니, 수술 않고 심장판막질환 완치

아산병원 박승정 교수팀 성공

92세의 김모 할머니는 지난 4월 중증 대동맥판막협착증 진단을 받았다. 대동맥판막협착증은 심장에서 온몸으로 혈액이 나가는 가장 큰 혈관의 대문 격인 판막이 쪼그라들어 잘 열리지도 닫히지도 않는 질환을 말한다. 주요 증상으로는 호흡곤란과 심부전, 가슴통증, 실신 등이 대표적이다.

이 질환이 심해져 중증의 협착이 되면 진단 후 2년 내 사망률이 50%에 이를 만큼 치사율이 높다. 하지만 고령의 김 할머니가 전신마취를 한 상태에서 심장수술을 받기에는 무리였다. 이 때 서울아산병원 심장병원 박승정 교수팀은 수술이 아닌 카테터(장기 내로 삽입하는 가는 관)를 이용한 스텐트 시술을 했고 김 할머니는 완치가 돼 심장기능을 되찾았다.

이렇게 평균 나이 78세의 고령의 대동맥판막협착증 환자들도 수술 대신 스텐트 시술로 대부분 완치가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승정 교수팀은 2010년 2월 이후 모두 54명의 중증 대동맥판막협착증 환자에게 스텐트 시술을 한 결과, 96%(52건)의 성공률을 기록했다고 31일 밝혔다. 의료진이 제시한 자료를 보면 시술을 받은 환자들의 평균 연령은 78세였다.

지금까지 대동맥판막협착증의 치료는 가슴을 절개해 인공판막을 삽입하는 방식이었다. 하지만 환자들이 대부분 고령이고 다른 질환을 동반하는 경우가 많아 외과적 수술을 하기에는 위험부담이 컸다.

반면 대동맥판막 스텐트 시술은 대퇴부에 있는 혈관을 따라 풍선을 판막까지 도달하게 한 다음 좁아져 있는 판막 사이에 풍선을 부풀린 후 판막 역할을 할 수 있는 그물망을 대동맥판막에 고정시키는 방식이다. 이 시술법은 고령의 환자들도 수술이나 마취의 부담 없이 치료가 가능한 게 가장 큰 장점이다.

의료진은 전체 환자들을 대상으로 시술 후 심장초음파 검사를 한 결과 좁아져 있던 대동맥판막 입구가 2배 이상 넓어지고 좌심실과 대동맥 사이의 압력차가 낮아지면서 온몸으로 원활한 혈액 공급이 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박승정 교수는 “그동안 서울아산병원 심장병원이 쌓아온 심장질환의 스텐트 시술 노하우와 많은 치료 경험이 대동맥판막 스텐트 시술에서도 어김없이 발휘된 결과”라며 “앞으로 고령이나 수술이 불가능한 중증의 대동맥판막협착증 환자들에게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