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회, 무자격자 판매 약국 고발한다

대한약사회가 자체정화 활동에도 무자격자 판매를 바로잡지 않은 약국을 관계 당국에 고발하겠다고 26일 밝혔다.

대한약사회 약국자율정화TF(팀장 김대업)은 무자격자가 의약품을 판매하다가 자율점검에 적발된 약국 중 시정되지 않은 90개 약국을 대상으로 청문을 진행 중이다.

이들 약국은 한 차례 무자격자 판매로 시정요청을 받은 약국으로서 재점검에서도 개선되지 않았으며, 1차 59개 약국에 이어 2차로 31개 약국에 대해 청문을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약국자율정화TF는 1차 시정 요청 및 재점검에서도 무자격자 판매가 확인돼 청문에 출석한 약국에 대한 최종 점검을 시행했으며, 개선이 확인되지 않은 약국은 관계 당국에 고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들 약국은 두 차례에 걸쳐 점검을 받았으며, 각각 자체 시정 요청과 청문을 통해 소명한 바 있다. 자율정화TF는 고발대상 17개 약국은 3차 최종 점검에서도 무자격자가 의약품을 판매한 것이 확인돼 해당 약국에 대한 정보를 관계 당국에 보낸다는 계획이다.

김대업 팀장은 “지난 7개월 동안 자율정화 사업을 추진하면서 약국 운영 방법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는 점에 의미를 둔다”면서도 “개선 약속을 지키지 않은 약국은 이미 그 처리 지침을 공지했던 만큼 고발을 진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약국자율정화TF는 고발 대상 약국 명단을 보건복지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청, 지자체 등에 보내고, 이들 약국은 무자격자 판매 문제뿐만 아니라 약사 감시에도 주요 점검 대상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진철 기자 jcpar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