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링거-유한양행 향응고제 프라닥사 공동 판매

프라닥사의 국내 판매를 유한양행이 담당하게 됐다.

한국베링거인겔하임(대표 더크 밴 니커크)과 유한양행(대표 김윤섭)은 베링거인겔하임의 신규 경구용 항응고제 프라닥사의 국내 영업 및 유통에 대한 전략적 제휴 계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제휴로 한국베링거인겔하임과 유한양행은 양사가 보유한 마케팅 및 영업력, 유통 시스템의 강점을 토대로, 와파린 이후 60년 만에 출시된 경구용 항응고제 프라닥사의 국내 영업 활동을 전개한다. 본격적인 영업 활동은 프라닥사의 보험 급여 획득 이후 시작할 예정이다.

한국베링거인겔하임의 더크 밴 니커크 사장은 “이번 프라닥사 영업 및 마케팅 관련 전략적 제휴로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전략적 제휴를 통해 프라닥사가 더 많은 심방세동 환자의 뇌졸중 예방을 도울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유한양행 김윤섭 사장은 “포스트 와파린의 역사를 새롭게 쓰고 있는 프라닥사의 탁월한 제품 경쟁력과 유한양행의 우수한 역량이 전략적으로 결합해 시장을 리드하는 제품으로서의 입지를 더욱 강화하고 심방세동 환자들의 뇌졸중 예방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프라닥사는 대규모 임상연구인 RE-LY®를 통해 신규 경구용 항응고제 가운데 유일하게 와파린 대비 허혈성 뇌졸중 및 출혈성 뇌졸중을 모두 유의하게 감소시키는 효과를 입증했으며, 두개 내 출혈도 유의하게 감소시키는 효과를 입증했다.

국내에서는 지난해 2월 식품의약품안전청으로부터 허가를 획득한 바 있으며, 현재 보험급여 획득을 위한 프로세스를 진행하고 있다.

박진철 기자 jcpar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