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협회, 1원 낙찰 뿌리뽑는다

한국제약협회가 이사장단 회의를 통해 1원 낙찰·공급 근절 의지를 재차 강조했다. 특히 이러한 결정사항을 위반한 공급 사례가 있는지 조사 중이라고 밝혀 주목된다.

제약협회는 24일 협회에서 이사장단 회의를 개최하고 “국공립병원 등 의약품 입찰시장에서 1원 등 초저가의 낙찰·공급 관행을 근절하겠다”는 강경 입장을 재확인했다.

제약협회는 “도매상이 1원 등 초저가로 낙찰한 품목에 대해 상식 이하의 가격으로 의약품을 공급한 사실이 확인된 제약사에 대해서는 강력한 제재 조치를 취하는 등 지난 6월 27일의 임시운영위원회의 결정사항에 어떠한 변화도 없다”고 밝혔다.

지난 6월 임시운영위원회에서는 지나치게 낮은 가격으로 도매업소에 의약품을 공급해 유통질서를 어지럽히는 제약사에 대해 윤리위원회에 회부하는 등 강력 제재하기로 한바 있다. 윤리위에 회부해 제명 처분까지 할 수 있도록 강력 대응하고, 해당사 언론 공개 및 관계기관 고발조치 등으로 제재 수위를 높여 나가게 된다.

한편, 23일 교육과학기술위원회 국정감사에서도 유성엽 의원(민주통합당)이 대형병원만 이득을 챙기는 의약품 1원 낙찰 문제를 지적하면서 국립대병원장들이 협의체를 구성해서 개선할 것을 주문했다.

박진철 기자 jcpar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