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 3분기 실적 ‘고공비행’

녹십자가 지난 분기에 비해 영업이익이 무려 170% 이상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녹십자가 25일 발표한 3분기 실적자료에 따르면, 녹십자의 지난 3분기 매출액은 2409억 원이며, 영업이익은 442억 원, 당기순이익 327억 원을 각각 달성했다.

이 같은 수치는 독감백신 등 계절적 요인에 따른 매출 가세로 올해 2분기 보다 매출액은 18.5%, 영업이익은 172.2%, 당기순이익은 172.7% 증가한 것이다.

지난해 3분기보다 매출액은 7.2% 증가했으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4.8%, 5.3%의 성장을 기록했다.

이 같은 경영실적에 대해 녹십자는 “혈액제제, 백신제제를 비롯한 전 사업부문의 고른 성장과 전년대비(2011년 3분기 누적) 34% 증가한 해외수출이 성장을 견인했다”며, “종합병원에서 처방이 시작되고 있는 천연물신약 4호 ‘신바로’, 3분기부터 국내 출시된 세계 2번째 헌터증후군 치료제 ‘헌터라제’ 등에 힘입어 올해 역시 지속적인 매출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