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하철역 37곳 라돈 ‘잠재위험’

서울시가 시내 지하철역 37곳에 대해 폐암 유발물질인 ‘라돈 농도 특별관리구역’으로 지정해 특별 관리한다. 서울시는 21일 지하철 운영기관이 특별관리구역을 지정해 관리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라돈 농도 저감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특별관리구역으로 지정된 역은 1~4호선을 운영하는 서울메트로 17곳, 5~8호선을 운영하는 도시철도공사 20곳이다. 이번에 지정된 37개 역은 지하 깊숙이 위치해 있거나 화강암 지반구간을 통과해 라돈 농도가 짙게 검출된다는 공통점이 있다.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의 ‘수도권 지하철 전동차에서의 라돈 농도 분포 조사’ 논문에 따르면 스크린도어 설치 후 서울 지하철 2~8호선의 전동차 내 라돈 농도는 평균 5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연 방사능의 일종인 라돈은 고농도에서 오랜 기간 노출되면 폐암이나 위암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