탯줄혈액 줄기세포로 자폐아 치료 실험

FDA, 임상시험 승인…면역체계 치료에 기대

미국식품의약국(FDA)이 자폐아를 자신의 제대혈(탯줄혈액) 줄기세포로 치료하는 임상시험을 최근 승인했다. 이 임상시험 대상은 2~7세의 자폐아 30명이다. 이들의 부모는 아이의 탯줄속에 든 피를 최대 줄기세포은행인 제대혈등록센터(Cord Blood Registry)에 냉동 보관시켰다.

13개월간 진행되는 시험은 캘리포니아주 새크라멘토에 있는 서터 신경과학연구소가 주관한다. 언어•행동변화는 6주, 12주, 24주에 테스트한다. 연구소의 마이클 체스 소아신경실장은 “일부 자폐아는 뇌와 척수액 검사에서 면역체계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나타난다”며 “이번 치료를 통해 이러한 결함이 치료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같은 내용은 헬스데이뉴스가 12일 보도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