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제 양 진짜아빠’ 캠벨 교수 타계

‘복제 양’ 돌리를 탄생시킨 주인공이면서도 10년 가까이 조연으로 취급받았던 영국 과학자 키스 캠벨 노팅엄대 교수가 먼저 떠난 돌리를 따라갔다. 향년 58세.

영국 노팅엄대학은 11일(현지시간) 1996년 세계 최초의 동물 체세포 복제실험에 참여했던 캠벨 교수가 지난 5일 자로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대학 측은 사망 원인은 밝히지 않았다.

캠벨 교수는 1996년 에든버러대학 로슬린 연구소에서 이언 윌머트 교수와 함께 다 자란 양의 체세포를 복제해 새끼 양 돌리를 탄생시켰다. 처음에는 윌머트 교수가 돌리 복제의 주인공이었다. 캠벨은 윌머트의 빛에 가려 존재가 알려지지 않았지만 윌머트 교수가 2006년 영국 법정에서 자신이 돌리를 만들지 않았다고 고백함으로써 주인공으로 떠올랐다. 윌머트는 당시 법정에서 “나는 돌리의 복제기술을 개발하거나 실험하지 않았고 감독자 역할만 했다”면서 “돌리 복제의 66%는 1997년 네이처 논문의 공동저자인 키스 캠벨에게 돌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캠벨은 6년생 양의 체세포에서 채취한 유전자를 핵이 제거된 다른 양의 난자와 결합시켜 대리모 자궁에 이식하는 방법으로 최초의 포유동물 복제에 성공했다. 돌리의 이름은 윌마트 교수가 좋아한 미국의 글래머 컨트리 가수 돌리 파튼에서 따왔으며, 정상적으로 태어난 양과 달리 조로현상이 와서 관절염 등으로 고생하다가 태어난 지 6년 만에 안락사 당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