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보험료 떼먹은 연예인, 운동선수 많아

건강 보험료를 내지 않아 특별 관리대상자로 지정된 고소득, 전문직 종사가 가운데 연예인과 운동선수가 가장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9일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2012년 1월 기준으로 고소득, 전문직 중 특별 관리대상자로 지정된 체납자는 193명으로 체납액은 5억6600만원으로 조사됐다. 이중 연예인은 67명이 2억1200만원을, 운동선수는 50명이 1억 5100만원을 체납 중이다. 이는 전체 특별 관리대상자의 60%를 넘는 비율이다.

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료 체납액이 100만 원 이상이고 6개월 이상 체납자 중 재산 또는 소득과 표 고액자를 특별 관리대상자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