겔포스엠, 중국에서 300억 원 매출 눈앞

국내 의약품 중 최초로 중국에 진출한 보령제약 겔포스가 20년 만에 매출이 급신장하며 연매출 300억 원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한중 수교를 맺은 1992년 처음 중국에 진출한 겔포스는 20주년을 맞은 올해 작년보다 2배 가까이 성장해, 9월말 현재 200억 원을 돌파하며 급성장 해 올해 예상 매출액인 350억 원 달성이 무난할 것으로 보인다.

갤포스는 중국의 식생활 변화, 도시화 바람, 소득수준 향상 등에 힘입어 작년을 기점으로 국내 판매량을 넘어섰다. 특히, 올해 말에는 그간 시장에서 검증된 안전성과 대중화에 힘입어 전문의약품에서 일반의약품으로 전환될 예정이어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보령제약은 현재 원가 경쟁력을 확보해 중국 내 제산제 시장 1위 유지와 일반의약품 시장 진입을 계기로 급격히 성장할 시장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중국현지 생산도 검토 중이다.

선전 메이캉위엔이야오요시엔공스 창성치 대표는 “20년 만에 드디어 겔포스가 중국 시장에서 빛을 보게 되어 정말 기쁘다”며, “패기 하나만을 믿고 무한한 믿음과 신뢰를 보내준 보령제약과 김승호 회장 덕분이다”라며 20년간 우정을 지켜온 보령제약에 고마움을 전했다.

또한 지난 9월 초에는 창성치 대표가 중국 겔포스 판매 20주년을 맞이해 보령제약그룹 김승호 회장에게 감사패를 보내며 우의를 더욱 돈독히 하기도 했다. 이 감사패에는 ‘한중수교 20주년(1992.8.24~2012.8.24)을 열렬히 축하하며 중국에 진입한 대한민국 최초 완제 의약품의 중국내 판매 성공을 축하한다. 양사간 우정의 나무가 항상 푸르기를 축원한다’는 문구가 중국어와 한글로 새겨져 있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