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BMS제약, 신규 임원 선임

김데이비드 전무·김진영 상무 영입

한국BMS제약(사장 마이클 베리)이 재무와 법률 담당으로 김데이비드 전무와 김진영 상무를 각각 영입했다고 24일 밝혔다.

김데이비드(사진·한국명 김석훈) 전무는 한국BMS제약의 재무업무를 총괄할 예정이다. 웨스트포인트 미국 육군사관학교에서 토목공학 전공으로 이학사 학위를 받은 김데이비드 전무는 미국 조지타운대 맥도나휴 경영대학원에서 재무-회계 전공으로 MBA 학위를 받았고, 뉴저지주 공인회계사(CPA) 자격증을 소지하고 있다.

김 전무는 지난 2000년 BMS에 입사해 바이러스 질환 사업부에서 재무 담당 매니저로 근무한 바 있다. 이후 머크(MSD)에서 여성건강 및 내분비 사업팀 재무팀장 등을 거쳐 ‘공급망 재무 분석’ 부문 이사로 근무했다.

이와 함께 한국BMS제약은 김진영 상무(사진)를 영입했다. 김진영 상무는 국내 비즈니스 전반에 대한 법률 자문은 물론, 인사 및 컴플라이언스 부서와 긴밀히 협업할 예정이다.

김진영 상무는 이화여자대학교를 졸업한 후 미국 오하이오 주립대에서 법학박사 학위를 받고 미국 뉴욕 주 변호사 자격을 취득했다. 한국BMS제약 입사 전 한국화이자제약에서 근무했으며, 한국까르푸의 사내 변호사 및 법무법인 우현지산의 변호사로 일한 바 있다.

 

 

 

박진철 기자 jcpar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