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경 일찍 오면 심근경색·뇌졸중 위험 2배

46세 이전 폐경된 여성, 위험에 적극 대처해야

조기에 폐경을 맞은 여성은 심장질환과 뇌졸중이 발병할 위험이 크게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존스홉킨스 대학 의대 연구팀이 45~84세의 여성 2500여 명을 6~8년간 추적 조사한 결과다. 대상자의 28%는 46세 이전에 조기 폐경됐다. 추적 기간 중 50명이 심근경색, 37명이 뇌졸중을 일으켰다. 분석 결과 조기폐경 여성들은 그렇지 않은 여성들보다 심근경색과 뇌졸중의 발병 위험이 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번 조사에서 인과관계가 확인된 것은 아니라면서도 조기폐경을 막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연구를 이끈 다난제이 바이쟈 교수는 “의료진은 특히 46세 이전에 폐경된 여성에게는 심장마비와 뇌졸중을 예방하기 위한 처방을 적극적으로 해야 한다”고 밝혔다.

연구팀이 특히 권고한 것은 금연이다. 기존 연구에 따르면 흡연 여성은 폐경이 평균 2년 일찍 온다. 이 밖에 유전, 다이어트, 운동도 폐경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이다.

연구팀은 특히 “자궁절제술을 할 때 난소까지 제거하는 일이 흔한데 그러면 폐경이 크게 일러진다”면서 “난소는 되도록 제거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권고했다. 심혈관 질환은 미국 여성의 사망원인 1위다. 이 같은 연구 결과는 ‘폐경(Menopause)’ 저널 10월호에 실렸으며, 헬스데이뉴스가 19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