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형 제약기업, 두 곳 이상 퇴출되나?

리베이트 혐의 유력한 두 곳 수사 진행 중

혁신형 제약기업으로 선정된 제약사 중 최소 두 곳 이상이 리베이트를 제공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이들이 혁신형 제약기업에서 퇴출될지 제약업계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해 9월 CJ제일제당(제약사업본부), 한국얀센, 한국 노바티스, 사노피아벤티스 코리아, 바이엘코리아, 한국 아스트라제네카 등 총 6개 제약회사가 자사의 의약품 처방율을 높이기 위해 병의원 및 의사들에게 세미나, 학회 등의 명목으로 리베이트를 제공한 행위에 대해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총 110억 원을 부과한 바 있다.

당시 제약업계는 이에 대해 자정노력을 기울이겠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으나, 이번에는 혁신형 제약기업에 선정된 제약사 중 두 곳을 대상으로 경찰이 리베이트 제공혐의를 포착하고 조사 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의 수사망에 포착된 제약사는 두 곳으로 이 중 한 곳은 충남의 한 보건소장에게 신용카드를 발급해 줘, 보건소장이 이를 이용해 개인물품을 구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다른 한 곳은 지난해 5월부터 6개월 여에 걸쳐 K병원의 의사에게 자사 약품 처방을 조건으로 1200만 원 가량의 금품과 향응을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교롭게도 두 기업 모두 혁신형 제약회사로 선정됐기 때문에 보건복지부의 행보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이미 “혁신형 제약회사 인증 이후 리베이트가 발생되거나 이에 대한 처분이 있을 경우 인증을 취소시킬 것”이라는 강경한 입장을 보인 바 있어, 이번 조사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혁신형 제약기업으로 선정된 제약사에게는 국가 R&D 사업 우선 참여, 세제 지원, 연구시설 부담금 면제, 연구시설 입지 규제 완화 등 각종 인센티브를 부여하고 있다. 그러나 문제가 된 두 곳은 이러한 특혜를 받지 못할 뿐 아니라 ‘혁신형 제약기업 퇴출 1, 2호’라는 불명예까지 떠안게 될 가능성이 높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