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기부전 치료제 ‘자이데나’ 중동 UAE에 수출된다

국내 6개 제약사 총 800억원 규모의 수출 계약 성사

동아제약의 발기부전 치료제 ‘자이데나’가 중동의 UAE에 수출된다.

동아제약을 비롯한 국내 6개 제약사가 중동, 동남아, 미주, 러시아권 등 해외 7개사와 총 7400만 달러(약 8백억원, 5년치) 규모의 의약품을 수출 계약을 맺었다.

보건복지부와 보건산업진흥원은 ‘BIO KOREA 2012’ 행사 마지막 날인 14일 ‘Pharm Fair’에서 국내 6개 제약사가 해외 업체와 수출 계약 및 MOU 조인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에 성사된 계약규모(8백억원)는 국내1위 의약품 수출기업(LG생명과학)의 지난해 완제의약품 수출총액에 달하는 액수다. 이는 국내 제약기업들의 글로벌 진출 노력의 성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나기 시작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동아제약은 민-관 협력으로 현지 유력사와 접촉해 MOU 체결에 성공했다. 지난 4월 보건복지부의 ‘Medical Korea’ 행사에서 UAE 당국자가 ‘자이데나‘에 관심을 가지면서 현지 유력 유통사(Propharma)를 소개받아 수출 촉진 MOU 체결을 이끌어냈다.

일동제약은 인도네시아에 의약품 원료제공과 함께 현지 생산 노하우를 제공하는 전략적 제휴와 원료의약품 수출계약을 했다.

보건복지부 이태한 보건의료정책실장은 이날 “우리 제약산업의 높은 잠재력을 잘 활용해 저렴하고 품질좋은 의약품을 공급할 것”이라며 “이번 계약으로 양국이 의약품 개발 전주기에 걸친 협력으로 발전하게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