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자살보도 함부로 하지마라”

청소년 자살예방 합의문 발표

청소년의 자살예방을 위해선 민간·정부·언론 등 관련기관의 유기적인 연계가 필요하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 ‘청소년 자살예방 NECA 원탁회의 합의문’이 12일 발표됐다.

합의문은 “청소년 전체 사망자 가운데 자살로 인한 사망률이 2000년 약 14%에서 2009년 약 28%로 가파르게 증가했다”며 “대인관계 스트레스와 우울증 등 정신건강 문제가 청소년 자살의 주요 위험요인”이라고 분석했다. 또 종전의 각 분야의 청소년 자살예방 대책은 인력·예산의 부족과 학교, 지역사회 정신보건네트워크, 정신건강의학과 등의 유기적인 연계와 협조가 미흡했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앞으로 민·관 자원의 유기적 연계, 국가 주도의 청소년 자살예방 프로그램 개발과 전문상담사, 임상심리사, 사회복지사, 보건교사, 의료전문가 등의 상호 연계 및 공동 실제적인 가이드라인 개발·운영·관리가 매우 중요하다고 합의문은 강조했다.

합의문은 특히 충동적인 성향이 강한 청소년은 언론의 자살과 관련한 자극적인 보도의 영향을 많이 받으므로, 언론은 자살보도 권고기준을 준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번 합의문은 보건복지부가 한국보건의료연구원에 의뢰해 수행한 ‘국내 정신질환 관련 연구현황 파악 및 우울증 자살에 대한 연구’ 결과를 놓고 종교계 대표, 교수, 민간전문가, 정부관계자 등이 함께 논의한 끝에 나왔다.

박진철 기자 jcpar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