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 이정백 전 마케팅본부장, 광고인으로 ‘인생 2막’ 연다

광고대행사 올리브 애드 설립

광동제약 마케팅본부장(상무)을 지낸 이정백 씨가 최근 광고대행사 ‘올리브 애드(Olive Ad)’를 설립, 업무를 시작했다. ‘올리브 애드’는 매체 및 광고제작 대행 등 광고업무 전반과 광고, 홍보, 마케팅에 대한 컨설팅이 주 업무이다.

이정백 대표는 중앙대학교 광고홍보학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했으며 지난 1982년 대웅제약 광고부에 입사, 제약업계와 인연을 맺은 뒤 30년간 대웅제약, 한미약품, 광동제약 등 제약회사에서 광고, 홍보, 마케팅 업무를 경험한 홍보, 광고 전문인이다.

이 대표는 “지난 30년간 제약업계의 광고, 홍보 업무에 종사하면서 경험한 지식과 노하우를 제약업계와 공유하고 싶다”며 “특히 처음 광고를 시작하는 회사가 도움을 요청할 경우 언제든지 달려가 무료로 자문해 주겠다”고 말했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