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검사로 폐경 시기 예측 가능

AMH 수치 측정해 여성 간 폐경기 시작 연령의 편차를 82%까지 설명

혈액검사로 여성들의 폐경기가 언제 찾아올 것인지를 예측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미국 펜실베이니아 대학 연구팀이 35~50세의 여성 293명을 대상으로 검사 및 관찰한 결과다. 연구팀은 5년간 9개월에 한 번 씩 이들 여성의 혈액을 채취해 검사했으며 최대 14년간 폐경 관련 징후 등을 관찰했다.

그 결과 연구팀은 난소에서 생산되는 항뮐러관호르몬(AMH·Anti-Mullerian Hormone) 수치를 측정해 폐경기를 예측할 수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폐경기에 가까워질수록 AMH 수치는 낮아지는데, 연구팀은 이 수치의 측정을 통해 여성 간의 폐경기 시작 연령의 편차를 82% 정도 설명해 줄 수 있다고 밝혔다.

AMH 수차가 가장 크게 변화한 여성은 그 변화가 가정 적은 여성보다 평균 2년 이상 폐경기가 빨리 찾아왔다. 연구를 수행한 엘렌 프리먼 교수는 “나이와 호르몬 수치, 호르몬 수치의 변화폭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 정확한 폐경기 연령을 예측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폐경기를 미리 알 수 있게 되면 생식능력을 비롯해 골다공증이나 심장질환 등 폐경에 따른 건강상의 문제들을 대비하는 데 도움이 되지만 현재 폐경기는 연령으로만 예측 가능하다. 그러나 사람에 따라 40대에서부터 50대 후반까지 차이가 커서 나이만으로는 정확하게 예측하기가 어렵다. 따라서 이번 연구결과가 큰 기대를 모으지만 연구팀은 혈액검사를 통한 폐경기 예측이 간단치는 않다고 덧붙였다.

혈액 검사를 3~5년간 해야 하며, AMH 수치의 저하 현상이 나타나기 시작하는 30대 중반 이후의 여성이라야 효력이 있다는 것이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생식과 불임(Fertility and Sterility)’ 저널에 실렸으며 마이헬스뉴스데일리 등이 지난달 30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