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한 휴가 후 어깨통증? ‘위험 신호’

근막동통증후군, 목 디스크와 증상 비슷
치료 않고 방치하면 만성 통증 유발

본격적인 휴가철이다. 휴가 기간 갑작스러운 신체활동으로 목과 어깨 등의 통증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다. 자칫 단순한 근육통으로 오인하고 치료를 미룰 경우 만성 통증으로 이어질 우려가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

직장인 김성일(38세)씨는 최근 여름휴가를 맞아 가까운 캠핑장으로 휴가를 다녀왔다. 오랜만에 아이들과 함께 놀이를 즐기다 보니 평소보다 어깨를 많이 사용했고 물건도 많이 들었다. 그래서인지 잠자리에 들 때 어깨가 결리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 하지만 지속적인 통증이 없어 대수롭지 않게 넘어갔다. 그런데 출근 1개월 후 수시로 어깨에 쏘는 듯한 통증이 나타났다. 병원을 찾으니 근막동통증후군이라는 뜻밖의 진단을 받았다.

장거리 운전이나 휴가지의 불편한 잠자리는 어깨 뭉침이나 뒷목이 뻐근하고 쑤시는 증상을 야기하기도 한다. 오랜 시간 충분한 휴식을 취해도 소용이 없다면 근막동통증후군을 의심할 수 있다.

■목 디스크 증상 비슷… 오인 우려

근막동통증후군은 신경학적 이상이 없음에도 어깨나 뒷목 등의 근육이 뭉쳐 뻐근하고 쑤시는 증상을 겪는 것으로 흔히 ‘담이 들었다’고 표현한다. 근막동통증후군은 잘못된 자세를 오랜 시간 유지할 때 유발된다. 처음에는 약간 불편한 정도이지만 통증이 수개월에서 수년 동안 지속되면서 만성적인 통증을 유발하게 되는데, 어깨와 뒷목 통증을 호소해 어깨관절 질환이나 목 디스크로 오인하는 경우도 있다.

세연통증클리닉 최봉춘 원장은 “근막동통증후군을 질환이라는 인식 없이 단순 근육통으로 여겨 치료받지 않고 지나치는 경우가 많지만, 휴식이나 물리치료로 호전되지 않는다면 전문의에게 진단을 받는 것이 좋다”며 “치료를 하지 않고 방치하면 만성 통증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근막동통증후군은 갑작스럽게 근육에 스트레스가 가해지거나 근육이 과도하게 긴장한 결과, 조직이 손상되고 근육세포 내의 칼슘 농도 조절에 이상이 발생하면서 시작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MRI나 CT촬영으로 발견 어려워

근막동통증후군은 MRI나 CT촬영으로는 발견이 어렵기 때문에 경험이 많은 의료진에게 진단받는 것이 좋다.

유명한 오진 사례로 미국 존 F 케네디 대통령의 주치의가 케네디 대통령의 근막동통증후군을 추간판 헤르니아라는 척추 신경계 압박질환으로 잘못 진단을 했던 일이 있다. 이러한 오진으로 탈장에 대한 수술까지 했는데, 증상이 개선되지 않자 연속적으로 척추 고정수술을 했다. 그러나 이후 더 증상이 악화하자 정밀 재진단을 실시해 근막동통증후군으로 진단하고 적절한 치료로 증상이 크게 개선됐던 사례가 있다.

■근막동통증후군, 치료는 어떻게?

근막동통증후군의 치료는 일반적으로 비수술적 치료를 시행하지만, 증상이 약한 경우에는 꾸준한 스트레칭과 마사지로 효과를 볼 수 있다.

증상이 만성화됐을 경우 체외충격파 치료를 받으면 좋다. 체외충격파요법은 몸 밖에서 생체효과적인 충격파를 전달함으로써 기능을 회복하고 통증을 완화시키는 원리다. 일주일 간격으로 3~5회 정도 시행하며, 시술 시간은 15~20분 내외다. 입원과 시술 후 별도의 관리가 필요 없어 시간적 여유가 없는 직장인들도 간편하게 치료할 수 있으며, 반복해서 시술해도 인체에 무해한 것이 특징이다.

근막동통증후군의 증상이 가벼운 경우에는 휴식과 마사지, 온열치료를 하면서 일반적인 진통제로 조절할 수 있다. 또 고주파치료나 주사치료, 약물치료와 생활요법 등이 있으며 환자의 증상에 따라 치료가 달라진다.

근막동통증후군을 방치할 경우 만성화가 될 수 있고, 정신적인 스트레스와 일상생활의 퇴보, 대인관계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는 등 다양한 결과를 불러올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휴가 중 근육통, 어떻게 푸나?

휴가 중 생긴 근육통을 풀기 위해서는 냉온욕을 하면 좋다. 냉온욕을 할 때는 너무 더운물이나 차가운 물은 피하고 40도 정도의 물에서 10~15분간 온욕을 한 뒤, 1~2분 정도 냉욕을 하며 이 과정을 2~3회가량 반복한다.

가벼운 산책도 척추근육을 푸는 데 효과적이다. 걷기는 발바닥을 자극해 온몸의 혈액순환을 촉진하고 굳었던 척추의 정렬을 바로잡는 효과가 있다. 걷기를 하면서 햇볕을 쬐면 행복호르몬으로 불리는 세로토닌의 혈중 농도도 높아지기 때문에 우울하고 무기력한 기분을 전환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 약 30분 정도 약간 빠른 걸음으로 걷는 것이 좋다.

세연통증클리닉 최봉춘 원장은 “짧은 휴식은 근육이 이완되는 데 도움을 주지만 오랜 시간 잠을 자거나 누워있는 자세를 유지하는 것은 오히려 다시 통증이 있는 주변의 근육을 경직시켜 유연성을 떨어뜨리고 통증에 민감해진다”고 덧붙였다.

박진철 기자 jcpar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