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때 정크푸드 먹이면 머리 나빠진다

비스킷·단 것·튀김 과자·초콜릿 ….

영유아기에 먹는 음식이 취학 연령 때의 지능지수(IQ)와 관련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호주 아델라이드 대학 연구팀은 아기 7000여명을 대상으로 생후 6개월 때, 15개월 때, 그리고 2년이 지났을 때 주로 어떤 음식을 먹는지를 조사했다. 음식의 유형은 집에서 요리한 음식, 시중에서 판매되는 포장된 유아식, 모유, 정크푸드로 나눴다.

그 결과 6개월 때 모유를 먹고 15개월과 24개월 때 콩, 치즈, 과일, 야채 등 건강식을 먹은 아이들은 그렇지 않은 아이들에 비해 8세 때의 IQ가 2점 높았다. 반면 생후 2년 동안 비스킷, 초콜릿, 단 음식, 소프트 드링크, 튀김과자를 계속 먹은 아이들은 이런 음식을 꾸준히 먹지 않은 아이들에 비해 8세 때 지능지수가 2점 낮았다.

연구팀은 또 시중에서 팔리는 포장 유아식을 생후 6개월 때 먹이면 아이의 IQ에 다소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반면 생후 2년째에 먹이면 오히려 IQ에 좋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포장 유아식 자체가 좋거나 나쁜 것이 아니라 먹이는 시기를 잘 선택해야 한다는 것이다.

연구를 이끈 리사 스미서즈 연구원은 “생후 2년 동안 뇌 조직 형성기에 필요한 영양분을 공급해 주는 것이 작지만 중요한 차이를 가져온다는 걸 보여준다”며 “어릴 때 먹는 음식이 장기적으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다만 이번 연구에서 인과관계가 확인된 것이 아니며, 지능에 영향을 미치는 다른 요인들이 있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내용은 ‘유럽 역학 저널(European Journal of Epidemiology)’에 실렸으며, 헬스데이뉴스가 지난 14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