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배기가스로 심장병 치료할 수 있다

일산화탄소·질산화물…심혈관 확장 효과

자동차 배기가스에 들어있는 화학물질로 심장병을 치료하는 획기적 임상시험이 진행 중이라고 영국 데일리 메일이 1일 보도했다. 영국 UHI 대학과 세인트 앤드루스 대학 공동 연구팀은 일산화탄소와 산화질소를 이용해 심혈관을 넓히고 혈전(피떡) 생성을 방지하는 공동연구를 하고 있다.

심장발작과 뇌졸중을 예방할 것으로 기대되는 이 치료법은 주차장 배기가스를 측정하는 장비를 이용해 개발됐다. 배기가스를 주입하고 그 효과를 측정하는 실험은 돼지 심장을 대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UHI대학의 메그선 교수는 “배기가스의 100만분의 1 분량을 특정부위에 주입하면 혈관 확장 등의 효과를 낼 수 있다”면서 “연구는 초기단계지만 수많은 심장병 환자에게 도움이 될 잠재력이 엄청나다”고 말했다. 세인트앤드루스 대학 연구팀이 일산화탄소 등을 담은 주머니를 개발해 메그선 교수에게 넘겨주면 그의 팀은 이들 화학물질을 심장에 주입하고 그 효과를 측정하는 방법을 개발할 예정이다.

이 같은 실험의 대상은 심장질환을 앓고 있거나 막힌 심혈관에 스텐트 등을 삽입한 환자들이다. 이 기법은 혈액을 묽게 하는 약물을 처방받고 있는 심장병 환자들의 혈전 형성을 제거하는 데 활용될 것으로 전문가들은 기대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poemloveyou@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