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교수 줄기세포 논문, 조작 논란

학교측, 연구진실성위원회 열어 규명키로

줄기세포를 연구하는 서울대 수의과대 강수경 교수의 논문에 조작 논란이 일자,

서울대가 연구진실성위원회를 열어 조사하기로 했다. 이준식 연구처장은 29일 기자회견을

통해 “논문 철회와 제기된 의혹에 대해 적극 규명하고 대처하기 위해 연구진실성위원회를

개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안은 이달 초 익명의 제보자가 지난 5년간 강 교수의 논문을 실었던 국제학술지

10곳에 파일을 보내면서 시작됐다. 제보자는 70장 분량의 파워포인트 파일에서 강

교수가 14개 논문에 실었던 실험결과 사진을 비교하며 데이터가 중복됐다고 주장했다.

학술지들은 조사에 착수하고 강 교수에게 해명을 요구했다. 이 가운데 ‘ARS(항산화

및 산화환원신호)’ 저널이 24시간 내 의혹이 사실이 아님을 입증하거나 논문을 철회할

것을 요구하자 강 교수는 ARS에 게재한 논문 2편과 투고 중이던 논문 2편을 회수했다.

강 교수는 이와 관련 “고의가 아니라 단순 실수”라며 “해명으로

주어진 시간이 너무 짧아 논문 게재를 철회했고 추후 ARS측에 재실험을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브레인(Brain)’과 ‘에이징셀(Aging

Cell)’ 등의 여타 학술지는 강 교수의 실수를 인정하고 논문의 부분적 수정을 요청했다.

이와 관련, 서울대 이준식 처장은“먼저 예비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이번 사안이

단순 오류인지 의도적인 데이터 조작인지 판단할 것”이라며 “여기서 문제가 제기되면

본 조사위원회를 열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본 조사에서 논문 조작으로 결론이

난다면 경고와 파면 등 징계 절차를 밟게 된다”면서 “경우에 따라 제3의 기관에

맡겨 실험결과를 재현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오현 기자 cartier162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