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간 10만명의 라식·라섹 수술, 5가지 주의사항

꼼꼼하게 따져본 뒤 병원 선택해야

라식과 라섹 등 시력교정술에 대한 관심이 여전히 뜨겁다. 연간 10만 명 이상이

시력교정술을 받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취업이나 결혼을 앞두고 라식, 라섹 수술을

고려하는 사람도 많다.

이 같은 의료수요 때문에 이 수술을 시행하고 있는 병원도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많다. 안전하고 효과적인 시력교정술을 하기 위해 병원을 선택 전에 반드시 챙겨야

할 사항에는 무엇이 있을까. 성남연세안과(원장 이종훈·홍성범)는 라식 및

라섹수술 시 병원을 선택할 때 주의할 사항 5가지를 제시했다.

첫 번째로 수술 전 정밀검사를 실시하는 지 알아봐야 한다. 사람의 눈은 저마다

각막 두께와 망막 상태, 동공 크기 등 상태가 다르기 때문에 정밀한 사전검사로  알맞은

시력교정술 방법을 결정해야 한다. 라식 및 라섹수술 전 시력검사 및 세극등 검사,

각막 지형도 검사, 각막 두께 검사, 안압 검사 등이 필수적이다. 이런 검사에는 1시간

정도 걸린다.

번째로 의료진의 수술 경험이 풍부한지, 기존 환자들의 수술 결과는 어땠는지 따져봐야

한다. 이종훈 원장은 “최소 10년 이상의 경력을 가진 전문의에게 수술을 받는 게

바람직하다”며 “기존 환자들의 수술 결과를 공개하고 있는 병원을 선택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세 번째로는 진료시스템이 잘 갖춰져 있는지 따져봐야 한다. 상담과정부터 수술

후 관리까지 토털 진료시스템을 제공하는 병원이 환자 만족도가 높기 때문이다.

네 번째로 수술 비용이다. 최근의 라식 및 라섹 수술의 비용은 초창기보다 많이

싸졌지만, 아직도 부담을 느끼는 이들이 적지 않다. 이 때문에 수술 비용이 싼 병원을

우선적으로 선택하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이 보다는 병원의 시설과 장비의 수준을

훨씬 더 중시하는 게 바람직하다.

다섯 번째로는 지속적으로 환자의 경과를 관찰해주는 병원을 찾아야 한다. 가장

중요한 선택 포인트라 할 수 있다. 최근 라식수술을 하는 병원이 많아졌지만, 불시에

폐업하거나 수술한 원장이 다른 병원으로 옮기는 경우가 종종 있다.

이 원장은 “갑작스레 병원이나 수술을 집도한 주치의가 없어진다면 바람직한

라식수술 병원이라고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시력교정술을 한 뒤 백내장이 발생해

백내장 수술을 받는 경우도 있는데, 이때는 시력교정 수술 전의 기록이 필요하다.

따라서 지속적으로 환자를 관찰할 수 있는 병원인지 차근히 따져봐야 한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