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실에서 가장 불결한 곳은 어디?

책상·휴게실·전화기 등, 변기는 오히려 깨끗

집에서 싸온 도시락을 사무실 책상 위나 휴게실에서 꺼내 먹는 사람이라면 앞으로

조심하는 게 좋을 듯하다. 사무실에서 가장 불결한 곳에서 음식을 먹으려는 행동이기

때문이다.

킴벌리-클라크사와 미국 애리조나 대학 미생물학자 찰스 게르바 박사 팀이 공동으로

사무실 내 공간의 청결도를 조사한 결과 사무실 책상과 휴게실이 가장 불결한 곳으로

나타났다. 조사팀은 여러 회사들의 사무실 곳곳에서 5000개의 표본을 채취했는데,

조사 대상이 된 사무실은 헬스케어 업체로부터 로펌, 콜센터 등에 이르기까지 다양했다.

조사는 ATP(adenosine triphosphate) 수치를 통해 미생물 수치를 측정하는 방법으로

이뤄졌다. ATP 수치가 300 이상이면 병균이 잠복해 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간주되며,

100 이상이면 좀 더 청결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그 결과 휴게실과 책상 위

ATP 수치는 300을 초과했다. 전화기, 컴퓨터 마우스는 100 이상으로 나타나 위생

관리가 좀 더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놀라운 것은 변기 시트가 200 이하로 나타났는데,

사무실의 데스크톱 컴퓨터에는 변기 시트보다 400배나 더 많은 박테리아가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는 것이다.

게르바 박사는 “직장에서 세균으로부터 가장 안전한 곳이 변기 시트인 셈”이라면서

“데스크톱을 청소하는 사람은 거의 없지만 화장실은 자주 청소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 밖에 전자레인지 손잡이, 냉장고 손잡이, 식수대 버튼, 자동판매기

버튼이 가장 오염이 심한 곳으로 꼽혔다. 게르바 박사는 “직장인들이 사무실에서

커피를 끓이거나 점심을 데울 때, 컴퓨터 키보드를 칠 때마다 세균이 퍼지고 있다는

얘기”라고 지적했다.

이 같은 내용은 23일 미국 블로그매체 허핑턴포스트 등이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