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많이 타는 여성, 오르가슴 못 느낀다

성기 주변 신경·혈관 압박, 민감성 떨어져

자전거를 많이 타는 여성은 성적 쾌감을 제대로 느끼지 못할 위험이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특히 핸들의 높이가 안장보다 낮을 경우 골반과 성기 주변의 신경과 혈관을

압박해 감각을 둔하게 만든다고 한다.

미국 예일대 연구팀은 매주 16km 이상 자전거를 정기적으로 타는 여성 48명을

조사했다. 여성들은 거치대에 올려놓은 자전거에 앉은 뒤 쓰라림, 얼얼함 등의 감각이

느껴지는지 여부를 답변했다. 연구팀은 또한 성기 부위 신경의 민감도를 검사하고

회음부가 안장에서 받는 압력을 측정했다.

그 결과 핸들을 안장보다 낮은 위치에 두고 자전거를 타는 여성은 회음부가 받는

압력이 특히 높았으며 질 앞부분과 음순의 신경 감각이 특히 둔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핸들의 위치를 안장보다 높이면 이 같은 신경장애를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추천했다.  

연구팀은 “자전거 타기는 남성의 성기 신경장애와 발기부전, 여성의 성기 감각

둔화와 관련이 있다는 사실은 이미 알려져 있다”면서 “이번 연구는 핸들의 높이가

큰 영향을 주는 요소라는 사실을 확인한 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최근 ‘성의학(Sexual Medicine)’ 저널에 실렸으며 지난 15일 뉴욕 데일리뉴스 등이

보도했다.

조현욱 기자 poemloveyou@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