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 증축 GMP시설 본격가동

광동제약이 300억 원 이상을 들여 새로 단장한 ‘우수의약품 품질관리 제조기준'(GMP)

공장이 18일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이 GMP공장은 광동제약 대표이사인 최수부 회장의 ‘진짜 기업’에 대한 오랜

꿈이 결실을 본 최첨단 시설이다. 공장을 증축하고 리모델링하는 데 16개월이 걸렸다.

본격 가동되기 시작한 이 공장은 종전의 KGMP 시설에 최첨단 IT 시스템과 친환경

기술을 보강했으며, 대지 4,781㎡ 에 지하 1층, 지상 3층(연면적 1만 8,854㎡)의

위용을 갖췄다.

광동제약의 시작은 미미했다. 최수부 창업주가 1963년 30평 남짓한 가건물에 회사를

세웠다. 그러나 최 회장의 한 우물 파기와 신용을 갖춘 진짜 기업에의 열망으로 오늘에

이르렀다.

광동제약의 의약품 부문은 과감한 투자 덕분에 최근 4년 간 매출이 연 평균 9.67%

늘어나는 등 꾸준하고 탄탄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또 연구개발(R&D) 분야에서는

신약 10여 종을 개발하고 있으며 최근 3년간 전문·일반의약품 42종을 신규

발매하는 등 매우 활기찬 모습을 보이고 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