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 서울에서 숨 쉬기가 좋아졌다?

서울의 미세먼지 농도가 최근 17년 사이 가장 낮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11일 ‘봄철의 불청객’ 황사가 발생한 일수가 줄어든 덕분에 올 봄

서울의 미세먼지 농도가 52㎍/㎥로 1995년 측정 이래 최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최근 10년 간의 1~4월 미세먼지 농도를 분석한 결과 2003년에는 평균

79㎍/㎥이었으나 2010년 평균 55㎍/㎥, 2011년 평균 59㎍/㎥로 크게 줄었으며, 특히

올해엔 평균 52㎍/㎥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남산 N서울타워의 푸른 조명이 켜진 날(미세먼지의 농도가 45㎍/㎥

이하인 날)도 올 1~4월 52일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보다 4일 늘어난 것이다.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청정지역으로 꼽히는 제주도의 최근 5년 간 미세먼지 농도는

평균 45㎍/㎥이다.

한편 서울시의 미세먼지 농도가 올 봄 이처럼 줄어든 것은 지난해에 비해 황사의

발생이 줄어든 데다 서울시와 자치구들이 지속적으로 추진해 온 미세먼지 줄이기

사업이 효과를 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김영섭 기자 edwd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