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HD 겪는 소아·청소년 80%가 남자

7~13세가 70% 차지, 5년간 환자 15% 늘어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이하 ADHD)로 치료를 받는 소아·청소년의 80%가 남자이며,

7~13세의 발병률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강윤구)은 최근 5년간 심사결정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ADHD로 진료를 받은 20세 이하 소아·청소년은 모두 5만6,957명으로

이 중 80.7%인 4만5,955명이 남자였다고 9일 밝혔다.

연령별로는 7~13세(68.2%)에 집중됐으며, 특히 9세와 10세에서 가장 두드러졌다.

ADHD로 병원을 찾는 소아·청소년은 꾸준히 늘어 최근 5년간 진료 인원이 15.5%

증가했다.

ADHD는 주의력을 유지하고 감정을 억제하며 행동을 조직하는 뇌의 전(前)전두엽

활성도가 저하돼 나타난다고 알려져 있으나 아직까지 명확한 발병 원인은 알 수 없다.

ADHD를 앓는 소아·청소년은 과잉행동·주의력 결핍·충동성·공격성 등을

보이다가 나이가 들고 교육을 받으면서 이 같은 증상은 완화된다. 그러나 적절한

치료가 이뤄지지 않으면 이 중 절반은 성인 ADHD로 이어진다.

치료는 주로 약물요법을 쓰고 있지만, ADHD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얻고 아이를

도와주는 부모 교육과 자기조절 능력 향상을 위한 인지행동 치료, 학습치료, 놀이치료

등을 병행하는 것이 좋다.

이오현 기자 cartier162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