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단가 으뜸은 캐나다안경, 스위스안경테

국내에 수입되는 안경 가운데 개당 가격이 가장 비싼 제품은 캐나다산(약 14만

8000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가장 비싼 렌즈는 리투아니아산(약 4만 3780원),

가장 비싼 안경테는 스위스산(약 11만 3250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관세청이 26일 낸 ‘최근 3년 간 안경류 수입동향’ 자료에서 나타났다.

이에 따르면 또 지난해 우리나라가 수입한 안경류의 대부분은 중국산인 것으로

밝혀졌다. 안경의 99%, 렌즈의 91%, 안경테의 70%가 중국 산이었다.

한편 수입 안경류의 평균 최저 단가는 안경의 경우 중국산(약 1150원)이 차지했으며,

렌즈는 레바논산(약 375원),안경테는 멕시코산(약 1010원)이 차지했다.

관세청은 “최근 3 년간 수입된 안경 완제품과 부분품인 렌즈의 단가 상승률에

비해 안경테의 단가 상승률이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관세청은 “이같은 현상은 최근 수입 대상국 별 렌즈 생산기술의 평준화가 일정수준

진전됨에 따라 과거보다 브랜드 별 가격 차가 완화됐고, 국내 소비자의 패션 및 고급

브랜드에 대한 선호도가 반영된 것”이라며 “값싼 렌즈와 값비싼 안경테를 조합해

구매할 수 있는 국내 판매구조의 영향을 받은 결과”라고 분석했다.

김영섭 기자 edwd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